경청의 정치! 희망의 시작!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택시기사 에이즈, 고교생과 국회의원간의 동성애 사건 강효원

에이즈 택시기사, 고교생과 국회의원간에 동성애 사건

 

요새 세간에 '性'으로 시끄럽다, 여배우 자살에는 배후에 성상납 강요 의혹이 제기되고 있고, '에이즈 택시기사' 때문에 어느 동네 보건소가 문전성시라고 한다, 에이즈 보균자가 무차별 성관계를 가지며 온갖 곳에 포자를 뿌리고 다녔으니 동네 사람이나 국민들이나 충격적이 아닐 수 없다,

 

에이즈 택시기사가 에이즈에 걸린 이유가 2002년 즈음에 남자와의 관계 때문이라고 하는데, 애초에 에이즈가 태동한 이유도 동성애 때문이었다, 동성애 중에서도 특히 남자끼리의 동성애에서 에이즈가 탄생되었는데, 그것은 항문성교의 위생 문제와 밀접한 관계가 있었을 것이다,

 

얼마 전에는 열우당 중진의원으로 알려진 'A의원'이 동성애 문제로 언론에 불거졌었는데, 언론에 따르면 A의원과 동성애 짝궁이면서 A의원의 동성애를 폭로했던 고교생은 처음 길거리에서 A의원의 명함을 받았다고 한다, 출세하고 싶으면 연락하라는 미끼였다, 국회의원이 길거리에서 남색의 상대방을 헌팅한 것이다,

 

뉴스에는 여자 내의를 입은 에이즈 택시기사의 뒷모습이 방영되었는데 처음에는 그 모습을 보고 여자인줄 알았다, 남성 동성애자들을 '게이'라고 하는데 게이들 중에서도 '공'과 '수'의 구분이 있다, 공격수와 수비수라는 뜻이다, 아마도 택시 기사는 수비수의 역할을 했는 듯하다, 그러면서도 여자들과도 관계를 하고 있으니 택시기사는 '양성애자'도 겸비한 듯도 하다,

 

동성애자들 중에는 상대방을 알아보는 능력이 있다고 한다, 척보면 같은 족보라는 것을 안다는 뜻이다, 그렇지 않다면 동성애자들은 짝궁을 구하는데 많은 애로가 있다는 것은 뻔한 일이다, 열우당 A의원이 길거리에서 짝궁을 만났다는 것은 A의원에게도 이런 능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A의원의 짝궁이 동성애자가 아닐 수도 있다, 출세만 시켜준다면야 무슨 짓을 못하랴는 젊은이들도 많기 때문이다, A의원도 동성애자가 아닐 수 있다, '주식'이 아니라 '간식'으로 남고생을 골랐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5년여 동안 지속적으로 수십 차례에 걸쳐서 관계를 맺었다면 '간식'은 아닌 모양이다,

 

A의원은 그 남자와는 '알고 지내는 사이'는 맞으나 돈을 노린 협박으로 그 남자를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나, 돈으로 매수했는지 아니면 고소를 했는지 그 후 기사는 확인할 방법이 없다, 고소를 해서 사실 무근이라고 밝혀졌다면 A의원은 자신에게 쏠리는 유언비어를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그 사실을 언론에 밝혀야 할 것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그런 사실도 없다,

 

도대체 국회의원과 고교생이 어떤 관계이길래 '알고 지내는 사이'라 하는 것일까, 조카도 아니고 동생도 아니고, 그렇다고 국사를 논하는 사이도 아니고, '알고 지내는 사이'라는 뜻에는 불륜이나 통정의 관계라는 뜻도 포함되어 있는 말이다, 그걸 알고서 '알고 지내는 사이'라고 한 것일까,

 

열우당 의원들이 입만 열면 진보 진보 뇌까리던데, 열우당의 이 의원은 남고생의 엉덩이에 몸소 진보를 실현했던 모양이다, 당시 그 남자는 미성년자였다, 이것은 미성년자 약취유인에 해당할 수 있다, 그리고 댓가가 있었다면 성매매에도 해당한다, 성매매금지법은 열우당에서 만든 법이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에이즈 위험이다, 에이즈 택시 기사도 길거리에서 만난 남자와의 관계 때문에 에이즈 환자가 되었다고 한다.

 

열우당의 A의원은 국민 앞에 사실을 밝혀야 한다, 동성애자였다면 커밍아웃을 할 것이고, 협박이었다면 다시는 오해가 없도록 그 남자가 어떤 처벌을 받았는지도 밝혀야 할 것이다, 여의도 의사당에도 보건소를 만들어야 되는 건 아닌지, 에이즈 검사필증이 국회의원들에게도 필수 서류가 되는 건 아닌지 심히 걱정스러운 바다,

 

비바람

 

 

참고 기사

 

열린우리당 A 의원이 1995년 고교생인 미성년자 B군(당시 나이 17세)에게 접근, 연예계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도와주겠다며 동성애를 하는 등 5년여 동안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주장이 20일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B씨(현재 28세)는 “95년 1월 당시 고교 2학년 때 A 의원을 우연히 만나 술자리를 갖게 됐고 이후 A 의원의 오피스텔에서 20∼30차례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A 의원은 “B씨와 알고 지내는 사이인 것은 맞으나 그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것”이라며 “B씨를 협박죄 등으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예계 성공 도와주겠다”=B씨는 “서울 마포에서 길을 가다 우연히 마주친 A 의원이 ‘연예계 활동에 관심이 있으면 연락하라’며 전화번호를 줬다”고 말했다.

 

B씨는 “당시 표지모델 등 연예계 활동을 하고 있던 터에 A 의원의 말에 귀가 솔깃해 연락을 하게 됐고 이후 계속 만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B씨는 “처음 만났을 때는 A 의원이 국회의원인 줄 몰랐으나 나중에 알게 됐다”며 “그 후 A 의원이 연예계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 해 2000년까지 20∼30차례 관계를 맺었다”고 말했다.

 

B씨는 최근 이 같은 사실을 열린우리당과 청와대에 민원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열린우리당 민원실에 A 의원과의 대화 내용이 담긴 녹음테이프 등을 자료로 제출했다.

 

녹음테이프에는 98년 서울시내 한 레스토랑에서 “너(B씨)가 나(A의원)에 대해 이야기하고 다니면 한나라당에서 정치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말한 A 의원의 목소리가 녹음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부적절한 관계’를 폭로한 배경에 대해 “A 의원이 연예계 활동에 도움을 주지 않았고, 이후엔 생계 대책을 마련해 주겠다고 했지만 별다른 도움을 주지 않은 채 이용만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폭로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처리 고심=A 의원은 B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A 의원은 “B씨와 알고 지내는 사이인 것은 맞다. 그러나 B씨와 부적절한 관계를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A 의원은 “B씨가 거짓을 주장하며 금품을 요구하는 등 수년간 협박을 해왔다”며 “협박죄 등으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했다.

 

A 의원은 금품을 요구하는 B씨의 목소리를 녹음하는 등 B씨의 주장이 거짓임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당의 한 관계자는 “B씨가 우리당 민원실에 제출한 녹음테이프만으로는 그의 주장을 모두 신뢰하긴 어렵다”며 “당분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장인수 기자 mangpoboy@segye.com

 

   TRACKBACK :: http://www.yklee.or.kr/board/tb/?id=freeboard&no=701
cartier watches님의 코멘트입니다. -

http://www.feewatches.com/Tag-Heuer-54163-good.html, Tag Heuer Aquaracer For Sale  http://www.feewatches.com/Piaget.html, fake Piaget  http://www.feewatches.com/Tag-Heuer-54202-good.html, Automatic Tag Heuer Watches  http://www.feewatches.com/Tag-Heuer-54304-good.html, Price Tag Heuer Aquaracer  http://www.feewatches.com/Iwc-38198-good.html, Iwc Watches Singapore  http://www.feewatches.com/Rolex-Datejusts-17846-good.html, Rolex Datejust 31mm Yellow Gold  http://www.feewatches.com/Audemars-Piguet.html, fake Audemars Piguet  http://www.feewatches.com/Rolex-Sports-Models-16241-good.html, Rose Gold Rolex Datejust  http://www.feewatches.com/Rolex-Sports-Models-1666-good.html, Where Can I Buy A Fake Rolex  http://www.feewatches.com/Ulysses-Nardin.html, fake Ulysses Nardin watches
     이름 : 비밀번호 : 
내용 ▼
 

 
489 민주주의 [31] 박대웅 1385 2010-12-09
488 고맙습니다. [116] 소중한 한 표 13992 2010-12-09
487 감사합니다. [2] 나그네쥐 1413 2010-12-08
486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완성하고 사퇴하려고 했다. [3] 책 로스트 이휘소 926 2010-11-30
485 유통업자들 탈세를 보호하는 농업정책 [10] 장현배 1301 2010-11-28
484 북핵 억지를 위해 우리도 핵을 민듭시다 [342] 장현배 2108 2010-11-25
483 동성애 반대 탄원서와 공개 질의서 [8] 강효원 885 2010-11-25
482 청소년들의 건강한 미래를 위하여 [340] 김홍근 8181 2010-11-25
481 수리산관통고속도로[수원~광명간] 토지보상비 등 111억원 예산삭감촉구 군포.. [2] 성복임 837 2010-11-24
480 택시기사 에이즈, 고교생과 국회의원간의 동성애 사건 [1] 강효원 813 2010-11-22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이름 제목 내용